2011.12.08 14:30

수위럽실소 다운/강추



안녕하세요
오늘도 하루는 밝고
시간은 갑니다

제가 오늘 포스팅할자료는
수위럽실소 입니다
수위높은러브실제소설의 줄임말이기도한데요



제가 오늘 올려드리는 수위럽실소는
굉장히 고수위임을 알려드리구요




다른곳보면 비밀번호 다걸어놨던데
제가 올려드린 수위럽실소는 비번 없습니다!!!
우하하하하하
저는 쿨하니까요




수위럽실소 파일 다운받으시면
바로 압축해제하시고 텍스트로 바로
읽으실수있습니다!




자 그럼 즐감하시고
어린청소년여러분들은 받아가지마세요
받아간사람 다뜨는거아시죠?
청소년들많으면 닫아버릴껍니다 ㅎ




수위럽실소 파일중에 추천파일은
'길에서 만나다' 추천해드릴께요^^





자 이상 수위럽실소 포스팅이였구요
재밌게 감사하시길바래요^^

그런데 나는, 다른 사람의 감정 따윈 상관없거든. 난 너만 행복 하면 돼. 앨리스한테 이 이야기는 하지 마. 내가 처리할 테니. 그녀가 네게 죄책감을 일으키지 못하게 할게.” “하지만 난…….” “아냐, 네 식으로 해야겠어. 내 방식이 효과가 없었으니까. 내가 너한테 고집이 세다고 했었지. 하지만 내가 한 짓을 좀 봐. 너를 위해 가장 좋은 길을 선택한다면서 결국 내 생각에만 집착했지. 바보처럼. 결국 너에게 상 처만 주었는데도 말이야. 계속해서, 너무 많은 상처를 줬어. 이제 난 날 못 믿겠어. 넌 너의 방식으로 행복할 수 있어. 내가 생각한 방법은 늘 틀리지. 그래서…….” 내 밑에 누워 있던 그는 몸수위럽실소을 움직여 어깨를 폈다. “네 방식으로 하기로 하자, 벨라. 오늘 밤. 오늘. 빠를수록 좋지. 내가 칼 라일에게 말할게. 모르핀을 충분히 맞으면 그렇게 괴롭지 않을지도 몰라. 해 볼 만해.” 그가 이를 갈았다. “에드워드, 안 돼……!” 그는 내 입술에 손가락을 댔다. “걱정 마, 벨라. 나머지 요구사항들도 잊지 않을 테니.” 내가 그 말을 알아듣기도 전에, 그리고 그의 행동을 이해하기도 전에 에 드워드의 손은 내 머리카락을 잡았고, 입술이 부드럽게―하지만 아주 진지 하게―내 입술 위에서 움직이기 시작했수위럽실소다. 시간이 많지 않았다. 만일 너무 지체한다면, 왜 그를 제지해야 하는지 잊어버리고 말 테니까. 이미 나는 숨조차 제대로 쉴 수 없었다. 내 손은 그의 팔을 잡은 채 그에게 몸을 더 밀착시키고 있었고, 입술은 그의 입술 과 하나가 되어 말로 하지 못한 질문에 대답하고 있었다. 내가 정신을 차리고 뭔가 말하려 했지만, 그는 부드럽게 몸을 굴려 차가 운 잔디에 날 밀어붙였다. 그래, 그냥 내버려 둬! 내 마음 속의 그리 고상하지 못한 부분이 기뻐 날뛰고 있었다. 나는 머리를 흔들었고, 그의 입
내가 아무 말도 못하는 틈을 타서 그는 다시 입술을 부딪혀 왔다. 내가 입술을 피하 며 말했다. “기다려, 기다려.” “난 못 기다려.” 그가 중얼거렸다. “제발―.” 숨이 막혀왔다. 그는 신음 소리를 내더니 다시 내게서 떨어져 바닥에 등 을 대고 누웠다. 우리 둘 다 숨을 몰아쉬면서 1분쯤 누워 있었다. 조금 뒤 에드워드가 물었다. “왜 안 된다는 거야, 벨라? 나 때문에 그러는 게 아니었으면 좋겠는데.” 내 세계에서는, 모든 것이 그 때문이다. 모든 이유가 곧 에드워드였다. 그러니 그는 얼마나 어리석은 기대를 하고 있는가. “에드워드, 내게 이건 아주 중요해. 그러니까 제대로 할 거야.” “’제대로’를 누가 정하는 거지?” “내가.” 그는 팔꿈치를 땅에 대고 엎드리더니 나를 바라보았다. 표정엔 불만이 가득했다. “어떻게 수위럽실소제대로 할 건데?” 나는 숨을 들이쉬었다. “책임감 있게. 모든 걸 순서대로. 이런 식으로 찰리와 르네를 떠나지는 않을 거야. 어쨌든 결혼을 해야 한다면 앨리스의 즐거움을 빼앗지도 않을 거고. 그리고 모든 인간적인 방법을 동원해서 너와 날 묶은 다음, 네게 날 불멸의 존재로 만들어달라고 할 거야. 규칙을 전부 따를 거라고. 내게는 네 영혼이 너무도, 너무나도 중요해. 그러니 그걸로 내기를 할 수는 없어. 나 때문에 생각을 바꾸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야.” “난 할 수 있어.” 에드워드가 중얼거렸다. 그의 눈이 다시 뜨거워졌다. “그래도 넌 하지 않을 거야. 이게 진정으로 내가 원하는 것일지도 모르 니까.” 난 차분한 목소리를 내려고 애썼다. “넌 비겁수위럽실소해.” 그가 비난했다. 난 에드워드를 향해 싱긋 웃었다. “비겁해지지 않겠다고 한 적은 없는데.” 그는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가 곧 미소 지었다. “네 마음이 바뀌면…….” “너에게 가장 먼저 말해 줄게.” 내가 약속했다. 그때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뿔뿔이 흩어진 빗방 울이 잔디를 때리면서 희미하게 뚝뚝 소리를 냈다. 난 하늘을 노려보았다. “집에 데려다 줄게.” 그가 내 뺨에서 작은 빗방울을 쓸어내렸다. “비 때문에 그러는 거 아냐.” 내가 투덜거렸다. “이
난 그녀의 말이 진심이라는 걸 알았다. “너처럼 자기만 아는 사람도 없을 거야, 리. 난 네가 살고 있는 그 꿈의 세계를 부수고 싶지 않아. 그 세계에선 태양이 널 중심으로 회전하지. 그 러니 내가 너한테 얼마나 관심이 없는지는 굳이 말하지 않을게. 가. 멀리.” “1분 동안만 내 입장을 생각해 봐, 응?” 마치 내가 아무 말도 하지 않은 것처럼 그녀는 이야기를 계속했다. 내 기분을 바꿔 주려고 그런 거라면 어쨌든 효과가 있었던 같다. 나는 웃기 시작했다. 그 소리가 이상하게 마음을 아프게 했다. “그만 비웃고 집중해 줘.” 그녀가 날카롭게 말했다. “내가 들어 주는 척하면 가 줄 거야?” 나는 언제나처럼 찡그린 그녀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그녀에게 그 외에 다른 표정이 있는지도 모르겠다. 나는 리가 예쁘다고, 심지어 아름답다고 생각하던 때를 회상해 보았다. 이미 오래전 일이었다. 이제는 아무도 그녀를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샘 을 제외하고는. 그수위럽실소는 절대로 자신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그녀가 이렇게 심술궂게 변한 게 자기 잘못이기라도 한 양. 마치 내 생각을 아는 것처럼 그녀는 더 심하게 얼굴을 찡그렸다. 그래, 아마 짐작할 수 있겠지. “화가 나, 제이콥. 내겐 이 일이 어떤 느낌인지 알아? 난 벨라 스완을 좋아하지도 않았어. 그런데도 마치 내가 그 흡혈귀 애인과 사랑에 빠진 것 처럼 슬퍼해야 하는 거야. 너 때문에 말이지. 그게 얼마나 혼란스러운지 알아? 어젯밤엔 그녀와 키스하는 꿈까지 꿨다고. 도대체 내가 왜 그런 일 을 겪수위럽실소어야 해?” “그게 나랑 무슨 상관이야?” “네 머릿속 생각들을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어! 너희 사인 이미 끝장났어! 그 여자앤 결혼할 거라고. 그리고 놈은 그녀를 놈들 중 하나로 바꾸겠지. 시간이 계속 흐르고 있단 말이야.” “입 다물어.” 난 으르렁거렸다. 반박해 봤자 상황은 더 나빠지기만 할 것이다. 나는 그걸 알고 있었으므로 차라리 혀를 깨물었다. 하지만 이대로 사라지고 나 면 그녀는 조금은 미안해 하겠지. “어쨌든 놈은 벨라 스완을 죽일
다 나쁜 것, 그보다 고통스러운 것은 없었다. 그러나 만일 놈이 그녀를 죽인다면……. 다시 나는 분노와 싸워야 했다. 리만 없었다면 다른 모습으로 변신하는 게 나았을 것이다. 그러면 더 견디기 쉬웠을 테니까. 인간의 감정보다 더 강한 본능을 지닌 생명체. 이런 종류의 고통을 느낄 수 없는 동물. 다른 고통. 최소한 조금은 다른 고통. 하지만 리가 떠올랐고, 나는 그녀의 생각 을 공유하고 싶지 않았다. 찰나의 평화마저 앗아가 버린 리를 나는 숨죽여 저주했다. 손이 떨리고 있었다. 왜 떨리는 거지? 분노 때문에? 고뇌 때문에? 내가 지금 무엇과 싸우고 있수위럽실소는지조차 확신하기 힘들었다. 나는, 벨라가 살아날 거라고 믿어야만 한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선 신뢰 가 필요하다. 내가 끝내 부인하고 싶은 신뢰, 그 흡혈귀가 그녀를 살려둘 수 있을 거란 믿음. 그녀는, 예전의 그녀와는 다를 것이다. 그때가 되면 난 어떻게 변하게 될까. 벨라가 돌처럼, 얼음처럼 수위럽실소서 있는 걸 보게 되면 차라리 죽었다고 믿 고 싶을지도 모른다. 그녀의 냄새가 내 콧구멍을 태울 듯 스며들어와, 사 지를 찢어버리고 싶다는 본능이 발동하면……. 아니, 그녀에게서 그런 악취 가 날 수 있을까? 내가 그녀를 죽이고 싶어 하는 게 정말 가능한 일일까? 혹은 놈들 중 한 명인 그녀를, 죽이려 하지 않고 버틸 수 있을까……. 나는 해변으로 파도가 몰려오는 것을 보았다. 파도는 절벽 아래로 사라 져 보이지 않았지만 모래사장에 부딪히는 파도소리만은 들을 수 있었다. 그렇게 늦게까지, 어둠이 내린 후에도 한참 동안 파도를 바라보았다. 집으로 돌아가는 건 그리 좋은 생각이 아닌 것 같았다. 하지만 배가 고 파 어쩔 수 없었다. 손을 미련해 보이는 팔걸이에 끼우고 목발을 잡으면서 나는 얼굴을 찡그렸다. 그날 찰리가 날 보고 ‘오토바이 사고’에 관해 소문 만 내지 않았더라면. 쳇! 거추장스런 목발 따위,
Posted by 호켓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